[여행] 호텔 객실 이용률 2년째 하락중
지에프컨설턴트 조회수:495
2015-02-03 18:04:00
대부분 고급호텔이라 중국인 급증하면서 이용률 오히려 떨어져
"중저가·대체숙박 등 관광객 수요변화 반영한 맞춤형 정책 절실"

(서울=뉴스1) 박태정 기자 = 정부는 급증하는 외국인 관광객이 묵을 숙소 부족을 이유로 '학교 앞 호텔' 규제 완화까지 추진하고 있지만 정작 관광호텔의 이용률은 2년째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관광객용 숙박 부족 해소대책으로 삼고 있는 관광호텔 확충 방안이 애당초 방향을 잘못 설정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수요에 맞춘 중저가 호텔이나 게스트하우스 같은 대체숙박을 확충하는 맞춤형 정책으로 선회하지 않는다면 결국 경복궁 옆 특급호텔 같이 일부 대기업의 호텔 건립을 허용하기 위한 명분에 불과하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다.

14일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관광지식정보시스템(www.tour.go.kr)에 올라온 '2013년 서울지역 관광호텔 객실 판매 및 이용률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관광호텔 객실이용율은 연간 전체 판매가능 객실수 796만5764실 가운데 599만614실이 판매돼 75.2%를 기록했다.

서울지역 관광호텔 객실 이용률은 2009년 77.3%에서 2010년 79%, 2011년 80.7%로 상승세를 보이다가 2012년 78.9%로 떨어지면서 2년째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하락폭 역시 2012년 1.8%p에서 2013년 3.7%p로 커지는 상황이다.

전국 관광호텔 객실이용률도 마찬가지로 2009년 60.1%, 2010년 63.9%, 2011년 64.9%로 오르다가 2012년 64.7%, 2013년 63%등 하락세로 돌아섰다.

특히 관광호텔 이용률이 하락세로 돌아선 2012년은 방한 일본인 관광객이 줄어들고 중국인 관광객이 급증하기 시작한 시기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지난해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은 전년 대비 53%가량 증가한 405만명으로 처음으로 일본인 방한객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권태일 부연구위원은 "방한 관광객의 주력은 2~3년 전만 해도 일본이었지만 중국으로 바뀌면서 서울 4대문 안 호텔의 객실점유율이 떨어졌다"면서 "중국 관광객들은 저가여행을 선호해 기존 관광호텔이 대체수요를 찾지 못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권 부연구위원은 "하지만 단순하게 3년만 보고 관광호텔이 남아돈다고 볼 수는 없다. 싱가폴이나 홍콩, 태국 등 제3시장의 관광객이 늘고 있는 것도 감안해야 한다"고 단서를 달았다.

문제는 서울에서 새로 짓고 있거나 건립 계획이 잡혀 있는 관광호텔이 주로 1급 이상의 고급호텔이라는 점이다.

서울연구원 금기용 연구위원 분석에 따르면 2010년 이후 서울에서 새로 등급이 부여된 관광호텔 22개(3677실) 가운데 1급 이상 호텔이 20개로 92%를 차지했다.

금 연구위원은 "최근 몇 년 사이 늘어나고 있는 외국인 관광객 증가세를 감안하면 이들을 위한 숙박시설이 부족한 것은 맞다"면서도 "지금처럼 비싼 고급호텔만 늘어나면 객실 부족 현상은 해소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권태일 부연구위원 역시 "여행사와 수요자 얘기를 들어보면 대규모 단체는 중저가 숙박시설을 요구한다"며 "주요 관광시장을 조사해봐도 적당 숙박 요금으로 보통 10만원 안팎을 요구한다. 중저가 수준이다"고 말했다.

현재 운영 중인 호텔 역시 대다수가 고급호텔이다.

서울에서 2013년 한 해 동안 판매 가능한 관광호텔 객실 수 역시 특1등급이 375만2747실(47.1%), 특2등급 184만7265실(23.2%), 1등급 122만9303실(15.4%)로 전체 객실의 90% 가까이가 숙박료가 비싼 고급호텔에 해당한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상대적으로 저렴하거나 특색이 있는 숙박시설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늘면서 게스트하우스나 한옥 같은 대체 숙박시설 수도 늘어나는 추세가 확연하다.

서울시에 등록된 게스트하우스는 2012년까지 170곳 552실에 불과했지만 올해 7월 말 기준으로 512곳 1624실로 3배 가까이 급증했다.

결국 외국인 관광객의 숙박에 대한 요구와 한국 관광업계의 공급 형태가 불일치하고 있다는 뜻이다. 그런데도 소관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는 '학교 앞 호텔' 규제 완화 요구 외에 이렇다 할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호텔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어떤 가격대의 어떤 등급 호텔이 얼마나 필요한지 제대로된 수급 분석도 없이 '호텔이 늘어나야 한다'는 원론적인 주장만 되풀이 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금 연구위원은 "정부의 호텔 확대 인센티브 정책을 공급 과잉 상태인 고급호텔에 주지 말고 중저가 호텔에만 집중시켜야 한다"며 "지적을 받고 찔끔찔끔 내놓는 정책이 아닌 제대로 된 시장 분석을 통해 숙박시설과 관련된 전반적인 법과 제도를 손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권 부연구위원 역시 "더 나아가 모텔 등의 숙박시설을 다양한 차원에서 대체숙박시설로 공급할 필요도 있다"며 "관광형태와 수요자 요구 분석을 반영한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댓글[0]

열기 닫기

top